화장실이 즐거워지는 7가지 원칙 > 자료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자료실

화장실이 즐거워지는 7가지 원칙

페이지 정보

작성자 홈지기 작성일 11-04-02 13:39 조회 823회 댓글 0건

본문

1. 배변 시간은 10분이면 OK!
 
유독 화장실에서만 독서삼매경에 빠지는 사람들이 있다.
배변이 마음처럼 안 되니 책이라도 읽자는 생각에서다.
하지만 이 같은 배변 습관은 치질을 불러올 가능성이 높다.
오래 앉아 있으면 피가 항문에 쏠려 주변 혈관이 늘어나기 때문.
이 같은 현상이 반복되면서 혈관이 부풀어 오르거나 항문 밖으로 밀려 나와 치질로 변한다.
때문에 화장실에 머무는 시간은 10분 남짓으로 정하고,
가능한 한 아침식사 후 30분 내 화장실 가는 습관을 들이도록 한다.
아이들도 마찬가지다. 다만 너무 오래 참게 하거나
당장 일을 보라고 강요하면 스트레스성 치질에 걸릴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2. 변색, 안색만큼 중요하다!

얼굴색이 안 좋은 사람은 몸에 이상이 있기 마련. 대변도 똑같다.
변색을 주의 깊게 관찰하면 웬만한 질병은 알아차릴 수 있다. 대변을 통한 자가검진인 셈이다.
일례로 새까만 변은 위에 문제를,
피나 고름이 섞인 설사는 대장이나 직장의 염증을 의심해볼 수 있다.
다만 변에 피가 섞여 나온다고 모두 대장암이나 치질은 아니다.
선홍색 피가 섞여 나왔다면 항문이나 직장에 출혈이 있는 경우로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3. 하루 3분 케겔운동!

대장이나 항문을 자극하는 운동은 질환을 예방하는 지름길이다.
하루 두 번, 10분 정도 누운 자세에서 배에 손을 얹고 문질러 주는 배 마사지가 대표적.
하루 30분 정도 빠르게 걷기나 괄약근에 좋은 케겔운동을 하는 것도 도움된다.
괄약근은 대변과 소변을 조절하는 기능을 하는데 나이가 들면 그 기능이 약해진다.
그러나 케겔운동을 생활화하면 항문의 괄약근이 수축과 이완을 반복하면서
근육층에 분포된 모세혈관을 건강하게 만든다
. 방법은 항문을 힘차게 수축시킨 뒤 풀어주는 것.
이를 하루 3분 동안 반복한다.
버스나 지하철, 직장이나 가정 등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활용할 수 있고 효과 만점이다. 

 

4. 수분 흡수가 쉬운 채소를 먹어라! 
 
변비나 치질 해결에 과일이나 채소만한 자연 치료제는 없다.
다만 가려서 먹는 지혜가 필요하다.
감자ㆍ고구마ㆍ당근ㆍ양상추ㆍ오이ㆍ토란ㆍ현미 등은 배변활동에 큰 도움이 된다.
반면 배추나 콩나물은 물에 녹지 않는 거친 식이섬유가 많아 변비 개선에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
기억할 것은 좋은 식이섬유의 섭취와 더불어 물도 충분히 마셔야 한다는 것.
수분이 부족하면 식이섬유는 오히려 변을 딱딱하게 만들어 변비를 악화시킨다.
물은 하루 1.5~2ℓ 마시되 조금씩 나눠 자주 마시면 더 효과적이다. 


 
5. 술과 다이어트는 항문 건강의 적! 
 
술은 치질의 최대 적이다.
술을 마시면 말초혈관이 확장되고 혈류의 양이 증가해 치질이 생기거나 악화되기 쉽다.
술을 끊을 수 없다면 조금씩 마시되 미리 속을 든든하게 채워야 한다.
특히 탄수화물을 섭취하면 위벽도 보호되고 포만감으로 술 마시는 양도 줄어든다.
여성이라면 술과 함께 무리한 다이어트도 삼가야 한다.
음식물 섭취를 과도하게 줄이면 변비가 생기기 쉽기 때문이다.
딱딱한 변은 배변 시 항문에 상처를 주고
항문 주변의 혈액순환을 악화시켜 결국 치질로 진행함을 기억하자. 


 
6. 여성이여, 출산과 임신 때 특히 주의하라! 
 
남성과 여성은 치질의 발생 원인이 다르다.
남성은 술을 많이 마시고 무거운 물건을 자주 들기 때문에 치질에 걸린다.
씨름 선수나 역도 선수가 치질에 쉽게 걸리는 것도 항문에 힘을 자주 줘서다.
반면 여성들은 임산과 출산, 다이어트로 인해 치질이 생긴다.
임신을 하면 호르몬이 변하는데다 태아가 성장하면서 장을 눌러 변비가 생긴다.
또 몸이 자주 붓고 혈액순환이 안 되며 근육이 탄력을 잃는다.
이런 상황에서 항문에 과도한 힘을 쏟는 출산을 겪으면서 치질에 걸릴 확률이 높은 것.
따라서 평소 걷기나 케겔운동을 자주 하고 야채나 과일을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 


 
7. 제대로 닦아야 뒤탈이 없다! 
 
얼굴만 클렌징을 잘 해야 하는 건 아니다.
주름진 항문이야말로 제대로 닦아내야 균에 의한 염증이나 가려움증에 걸리지 않는다.
일반 휴지로 자주 닦거나 강한 수압의 비데를 사용하면 마찰로 인해 상처가 생길 수 있다.
항문 청결을 위해서는 아침ㆍ저녁 따뜻한 물로 닦고
밖에서는 가능한 한 물휴지를 사용하도록 한다.
물휴지는 세정효과가 크고 가볍게 닦아도 깨끗하게 뒤처리할 수 있어 유용하다.
특히 소양증이 있거나 수술을 받은 뒤라면 물휴지를 이용할 것을 권한다.
단, 너무 세게 닦으면 항문의 기름막까지 제거해 세균이나 곰팡이가 서식할 수 있으니 주의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osungcnc.com All rights reserved.